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사진= 금융감독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사진=인포스탁데일리

[인포스탁데일리=임유진 기자] 금융감독원이 자율 점검 강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금융회사에 불완전판매나 민원 동향 등이 담긴 분석 자료를 공유하는 등의 방식을 사용한다.

30일 금감원은 “불완전판매 리스크 분석에 대한 정보 공유를 통해 금융사의 자율적 소비자 보호 내부 통제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그동안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해 금융회사로부터 정기·수시로 고령자 가입 비율 등 금융상품 판매 정보를 제출받아 분석한 뒤, 불완전판매 우려가 있으면 현장 점검 등 사후 감독을 해왔다.

금감원에 접수된 민원 동향도 주기적으로 분석해 민원이 지속적으로 많거나 급증한 회사에 대해 경영진 면담·현장 점검을 해왔다.

이제 금감원은 이런 분석 자료를 사전에 공유함으로써 금융회사 스스로 필요하면 내부통제 제도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

금융사가 스스로 불완전판매 리스크를 자율 점검하게 할 계획이다. 청약 철회 비율, 안전 성향 투자자 비율, 고령자 가입 비율 등이 담긴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

민원과 관련해서도 금융회사가 스스로 판매 정보와 판매 과정의 절차 준수를 점검하도록 사전에 발생 건수, 업계 대비 증감률, 상품·채널별 발생 정보 등을 해당 회사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반기별 분석 자료를 공유하고 운영 성과를 본 뒤 추가 정보 확대를 결정한다.

금감원은 금융회사가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체계를 자율적으로 개선할 경우 금융소비자 보호 실태 평가 시 관련 평가 항목을 우대하는 등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은 “최근 어려운 경제 상황에 금융상품 불완전판매로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금융회사 전반의 내부통제가 잘 작동되려면 검사 등 사후적 감독 업무와 함께 사전 예방적 감독 업무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유진 기자 qrqr@infostock.co.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