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국민의힘 의원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운동을 벌인 ‘촛불중고생시민연대'(촛불연대)가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약 5500만원을 지원받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친북 성향의 강연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촛불연대는 지난해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과 ‘시민학습 프로그램 지원사업’으로 각각 4980만원과 495만원 등 총 5475만원을 지원 받았다.

촛불연대는 두 사업을 진행하면서 모두 7차례의 온오프라인 강연을 진행했다. 서 의원은 해당 강연을 하면서 촛불연대가 친북 성향 인사를 연사로 초청했다고 주장했다.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의 경우 중고생.대학생 인터넷 기자단을 운영하는 것을 주 사업으로 하고 있는데, 기사 교육을 이유로 친북성향 인터넷매체 인사가 강연을 했으며, 시민학습 프로그램의 경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유죄를 받은 탈북민 김모씨가 강연했다.

서 의원은 촛불연대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촛불연대는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인건비로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주 5일 근무한 상근 인력에게 2397만원을 지급했다고 신고했는데, 2명의 직원은 당시 대학교에 재학하고 있었다는 게 서 의원의 주장이다.

서 의원은 “북한의 위협이 고조되는 마당에 시민혈세로 김정은 체제 옹호와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외치는 종북좌파단체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pkb1@news1.kr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4
+1
0
+1
0
+1
5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