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를 휘둘러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를 다치게 한 40대 남성/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흉기를 휘둘러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를 다치게 한 40대 남성/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검찰이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장모도 다치게 한 40대 남성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인천지검은 1일 오전 인천지법 제14형사부(재판장 류경진)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42)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범행을 미리 계획하고 장모와 아내를 흉기로 찌른 뒤, 어린 자녀에게 ‘너희 다 죽었다, 엄마랑 다 죽었다’고 위협하는 등 범행이 매우 잔혹하다”며 “강도상해, 준강도, 특수강도 등 중범죄를 잇따라 저지른 전력이 있고, 이 사건 범행 2주 전 음주운전으로 약식명령을 받고도 범행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범행 직후 누나의 도움을 받아 도주했고, 검거 후 수사기관에서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범행을 부인하다가 증거가 드러나자 인정하기도 했다”며 “사회에 영원이 격리하지 않는다면 어떤 범행을 할 지 모르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구형 사유를 밝혔다.

A씨의 변호인은 “2014년까지 방황하다가 성실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했다”며 “다만 사건 당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일부 기억이 소실된 상태로 조사를 받았다. 이후 사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으로 기억을 해내기 시작해 현재까지는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가족들께 모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날 법정에는 피해자의 동생이 출석해 진술권 보장을 요청하면서 “사건 후 어머니는 보복이 두려워 운영하던 꽃집을 정리하고 조카와 이사를 했다”며 “가족 모두 심리치료를 계속 받고 있고, 향후 어떻게 삶을 살아갈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피고인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A씨의 1심 선고공판은 1월12일 오후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 8월4일 0시37분께 인천 미추홀구 한 주택에서 아내인 40대 B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장모인 60대 C씨도 흉기로 찔렀으나 C씨가 2층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뛰어내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의붓딸을 상대로 흉기를 들이대며 “조용히 해, 다 죽여버리겠다”고 위협해 정서적으로 학대하고, 도주 당시 무면허로 차량을 운전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B씨를 집안 거실에서, C씨를 집 밖 도로 인근에서 각각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B씨는 숨졌고 C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범행후 달아난 A씨는 사흘만에 수원의 한 모텔에서 검거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와 다투다가) 화가 나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ron0317@news1.kr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1
+1
0
+1
1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