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 부정·부당 합병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던 중 날아온 계란을 피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 부정·부당 합병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던 중 날아온 계란을 피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의혹 재판에 출석하다 방송인 이매리씨가 던진 계란에 봉변을 당할 뻔 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에 예정된 재판에 출석하기 9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서문 앞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들어가려 할 때 좌측에서 계란이 날아왔다. 그러나 이 회장이 직접 계란을 맞지는 않았다.

이 회장은 순간적으로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법원 직원들도 이 회장을 둘러싸며 보호했다.

계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씨로 전해졌다. 아직까지 어떤 이유로 계란을 던졌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 회장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삼성 미래전략실 주도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계획적으로 추진하고 그 과정에서 회계부정·부정거래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매주 재판을 받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 부정·부당 합병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던 중 날아온 계란을 피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 부정·부당 합병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던 중 날아온 계란을 피하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ausure@news1.kr

(서울=뉴스1) 황두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1
+1
1
+1
3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