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SBS 뉴스

수학여행에서 돌아오는 초등학생 30여 명이 탑승한 버스 안에서 음란물이 몇 분간 재생돼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2일 경북 구미 지역의 한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위해 탑승한 버스에서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이 알려졌다.

당시 수학여행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오던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의 휴대폰과 버스 내 모니터가 연동이 되면서 음란물이 재생된 것이다.

버스 안에는 학생 30여 명과 인솔 교사가 타고 있었고 당시 인솔 교사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나 학생들의 소란으로 해당 사실을 인지한 교사가 동영상을 정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 이후 해당 학교 교장과 선생님 등은 버스에 탑승해 있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집단 상담 및 개별 상담을 진행 중에 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전문 상담이 필요하면 전문 상담을 진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구미교육지원청과 학교전담경찰관에 신고를 했으며 해당 버스업체와 계약을 파기하고 해당 운전기사의 해고를 요구했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1
+1
2
+1
9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