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현 인스타그램 배우 설현이 ‘도하의 기적’을 일궈낸 국가대표 황희찬 선수와의 각별한 친분을 드러냈다.

설현은 황희찬의 16강 진출 감격의 글 밑에다가 직접 불꽃 모양의 이모티콘을 달았다. 또 설현은 자신의 개인 채널에도 황희찬의 등번호 77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서는 이날 한국전을 관람하는 사진을 올리기까지도. 여기에 “나는 희찬이가 할 줄 알았지”라는 메시지를 덧붙이며 친분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부천의 한 초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설현은 95년생이고 96년생인 황희찬보다 한 학년 선배다. 황희찬은 설현의 게시물을 공유하며 “와…”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황희찬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의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자신의 계정에 “정확히 20년 전 꿈꿨던 무대, 20년 후 팀 동료, 가족, 국민들과 함께 자랑스러운 순간을 만들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모두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뉴스24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