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前정무수석·宋 前시장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

임동호 前민주당 최고위원 “제안은 사실, 경선 포기 대가는 아냐”

질문 받는 임동호
질문 받는 임동호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황윤기 기자 =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전 울산시장과 경쟁했던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이 당시 청와대로부터 출마 만류와 함께 공공기관장 자리를 제안받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ad test (content 01)

임 전 최고위원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3부(장용범 마성영 김정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송 전 시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재판은 한 전 수석에 대해서만 변론을 분리해 진행됐다.

증언에 따르면 한 전 수석은 2018년 2월 12일 임 전 최고위원에게 전화를 걸어 ‘왜 하려고 하냐, 마지막으로 생각해보라’고 했다고 한다. 이에 임 전 최고위원은 “걱정하는 얘기로 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마음만 감사히 받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한 전 수석이 ‘오사카 총영사는 안 되는데 A급 공기업 사장 자리는 줄 수 있다’는 제안을 했느냐”고 묻자 임 전 최고위원은 “정확히는 기억이 안 나지만, ‘자리 어떻겠느냐’고 했다”고 증언했다.

ad test (content 02)

이후 청와대 인사 담당 행정관으로부터 ‘어떤 자리에 가고 싶냐’는 전화가 왔지만 임 전 최고위원은 거부했다고 한다.

다만 임 전 최고위원은 “(한 전 수석이) 경선을 하지 말라는 얘기는 없었다”며 “친구로서 걱정하는 얘기를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수석 측 변호인은 “증인에게 구체적 자리를 말한 사실은 없지 않으냐”고 묻자 임 전 최고위원은 “구체적으로는 없고,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다만 “A급지, B급지 두 자리 정도 들은 것 같다”며 “A급지는 잘 모르겠지만 공공기관장”이라고 부연했다.

ad test (content 03)

검찰은 송 전 시장 측 인사였던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첩 내용도 법정에서 공개했다. 수첩에는 임 전 최고위원을 두고 ‘제압이 확실한 방법’, ‘수사를 하면 임종석 비서실장도 손을 떼게 된다’는 내용이 적혔다.

검찰이 “송철호 시장 쪽에서는 증인을 쫓아내려고 많이 노력한 것 같은데 직접 경험한 게 있느냐”고 묻자, 임 전 최고위원은 “바보가 아닌 이상 모를 리가 없다”며 “저는 괜찮지만 제 주변 사람들에게까지 그러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한 전 수석은 송 전 시장의 경선 경쟁자이던 임 전 최고위원에게 공공기관장직 등을 제안해 출마 포기를 종용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민주당은 울산시장 후보로 송 전 시장을 단수 공천했다.

ad test (content 04)

검찰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송 전 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각종 불법·탈법을 저질렀다고 보고 송 전 시장과 함께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문재인 정부 인사 15명을 재판에 넘겼다.

water@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2/12/05 17:41 송고

황윤기 기자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