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재벌집 막내아들’

‘재벌집 막내아들’이 3주 연속 화제성 지수 1위를 차지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극본 김태희, 장은재/ 연출 정대윤, 김상호)의 인기가 멈출 줄 모르고 거세다. 1회 방송 이후 매회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기록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 특히 지난 4일 방송된 8회 시청률은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 21.8%(이하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분당 최고 23.7%를 돌파하며 전 채널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전국 유료 가구 기준 시청률은 19.4%다. 타깃 2049 시청률에서도 자체 최고인 9.3%를 기록, 적수 없는 전 채널 1위를 이어갔다.

화제성 차트에서도 존재감을 과시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조사한 12월 1주차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은 물론, 예능을 포함한 종합 순위에서도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출연자 화제성 부문 역시 배우 송중기가 1위, 이성민이 3위, 박지현이 5위, 김남희가 7위, 김신록이 9위를 기록, 차트를 휩쓸며 열띤 호응을 실감케 했다.

극 중 장자 승계 원칙의 철회와 함께 균열과 충돌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쾌감 가득했던 진도준(송중기 분)의 서사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이러한 ‘재벌집 막내아들’ 신드롬을 만든 가장 큰 원동력은 단연 배우들의 열연이다. ‘회귀’라는 특별한 소재가 만들어낸 익숙하면서도 낯선 대한민국에서, 상상 이상의 욕망으로 움직이는 인물들은 베테랑 배우들의 노련한 연기를 통해 현실로 안착했다.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위계와 관계를 흡인력 있게 풀어낸 배우 간의 케미스트리는 매 순간을 명장면으로 만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런 가운데, 7일 공개된 미공개컷에서는 배우들의 강렬한 에너지를 엿볼 수 있다. 송중기는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불변의 진가를 증명했다. 뜨거운 복수심과 차가운 이성을 오가는 진도준을 통해 이야기를 이끌어나가는 활약은 몰입감을 폭발시킨 힘이었다. 이성민은 황제다운 묵직한 아우라로 극의 중심을 단단히 하며 찬사를 불러일으켰다. 가장 사랑하는 자식, 순양을 지키려는 진양철의 선택을 밀도 높게 그린 그의 열연은 극에 완벽한 터닝 포인트를 제시하며 전율을 일으켰다.

순양가 바깥의 인물인 서민영 역의 신현빈의 존재감도 특별했다. 진도준과의 엇갈린 인연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낸 서민영이지만, 그를 이용해 승계 싸움을 펼치는 진도준의 행보가 예고된 상황. 과연 강직한 내면을 가진 그가 다른 이들처럼 순순히 진도준의 ‘장기 말’이 될지, 아니면 계산을 벗어나는 변수가 될지, 새로운 페이지에서 펼쳐질 서민영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순양가라는 하나의 탄탄한 세계를 구축한 배우들에게도 극찬이 쏟아졌다. 윤제문, 김정난, 조한철, 서재희, 김영재, 정혜영, 김현, 김신록, 김도현, 김남희, 박지현은 매 장면 리드미컬한 연기, 저마다의 무게감으로 캐릭터를 완성하며 입체감을 폭발시켰다. 승계 전쟁에 새로운 국면이 열린 지금, 얇은 가면마저 집어 던진 이들의 전력투구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여기에 적재적소에서 활력소 같은 존재감을 드러낸 박혁권, 티파니영 등 역시 다가올 후반부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재벌집 막내아들’은 매주 금, 토, 일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