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대표 한종희닫기한종희기사 모아보기·경계현)가 올해 임원인사의 핵심 기조는 성과주의와 미래 지속 성장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8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원칙 하에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을 보강하고, 글로벌 경제 불황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한발 앞서 도전적으로 준비하고 과감하게 새로운 비즈니스를 찾을 수 있도록 젊은 리더와 기술 분야 인재 발탁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지난 7일 ‘지난해 인사에선 부사장 이상 신규 임원 중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회장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이 차지하는 비중이 32.4%였지만 올해는 14.5%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사실과 다른 수치와 잘못된 해석에 기반한 기사”라며 “출생연도가 아닌 나이로 비교해야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1968년생은 지난해 53세였고, 올해는 54세이기 때문에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적용하면 통계가 왜곡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측은 “출생 연도가 아닌 나이 기준으로 적용하면 부사장 승진자 중 55세 이상은 지난해 68명 중 13명(19.1%), 올해 59명 중 10명(16.9%)으로 비중이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직급과 연차에 관계없이 성과를 내고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물을 과감하게 발탁할 것”이라며 “부정확한 보도와 해석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