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예리가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예리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 1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 발랄한 분위기와 시크한 표정이 공존하는 화보를 완성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1999년생 토끼띠인 예리가 2023년 계묘년을 맞이, 토끼를 연상시키는 키치한 소품과 의상들로 다양한 무드를 선보여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레드벨벳 예리가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사진 =얼루어 코리아
레드벨벳 예리가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사진 =얼루어 코리아

예리는 천진난만한 웃음부터 고혹적인 눈빛까지 의상마다 맞춤 매력을 선사해 현장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또한 예리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다가오는 새해에 대해 “하던 것을 열심히 꾸준히 지금처럼만 잘하자는 게 2022년 목표였다. 잘 돌아보고 보완할 점을 생각해서 2023년은 조금 더 나아진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디어 저의 해가 왔다. 새해에는 ‘예리, 기깔난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예리는 2023년 방영 예정인 드라마 ‘청담국제고등학교’를 언급하며 “제나는 제 성격과 정반대의 캐릭터다. 많은 고민과 연습이 필요한 작품 중 하나이고, 지금도 그것을 계속하고 있다. 열심히 잘해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jinaaa@mkculture.com)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