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지소연이 1년 반의 시험관 시술 끝에 첫 아이를 임신했다며 관련 비화를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지소연 송재희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결혼 5년차인 이들은 현재 첫 아이를 임신 중이다. 난임 진단에도 기적적으로 새 생명을 잉태한 지소연은 “우리는 시험관 시술로 아이를 가진 케이스”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현이는 “과배란이 여자 몸에 엄청 무리가 가는데 엄청 힘들지 않았나?”라고 물었고, 지소연은 “기간을 따져 보니 시험관 시술만 1년 6개월 정도를 했더라”고 답했다.

이어 “너무 신기한 게 임신을 딱 하고 나니까 힘들었던 시간들이 하나도 기억이 안 난다. 너무 감사하게도”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날 이현이의 남편 홍성기가 송재희에게 조언한 건 “선배 아빠로서 한 마디 하자면 서운할 수 있다. 형님을 향한 지소연의 마음이 완전히 달라질 거다”라는 것이다.

이현이 역시 “내가 그랬다. 남편이 너무 좋아서 아이 케어를 안 하면 어쩌지 싶었는데 아이를 딱 낳는 순간부터 남편이 꼴도 보기 싫더라”고 거들었다.

이에 지소연은 “나는 내가 서운할 거 같은 게 이렇게 임신을 하니까 오빠가 아무것도 못하게 한다. 너무 호강해서 365일 임신해도 될 것 같다고 출산 후에도 또 임신해도 될 것 같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