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가동

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황인범
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황인범

[올림피아코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그리스 프로축구 올림피아코스의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7)이 시원한 중거리포로 리그 데뷔골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에 앞장섰다.

황인범은 8일(현지시간) 그리스 볼로스의 판테살리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수페르리가 엘라다 17라운드 볼로스와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앞서가던 전반 22분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 풀타임을 소화하며 득점포까지 가동한 황인범의 활약에 올림피아코스는 상대를 4-0으로 완파했다.

15라운드 아스테라스 트리폴리스전(5-0 승), 16라운드 이오니코스전(2-0 승)에도 모두 어시스트를 기록한 황인범은 세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황인범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1골 4도움을 기록 중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예선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터뜨린 1골을 더하면 공식전 2골 4도움을 올렸다.

올림피아코스(10승 5무 2패·승점 35)는 3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순위는 4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2위(승점 38) AEK 아테네와 승점 차를 3으로 유지했지만, 라미아를 3-0으로 격파한 PAOK(승점 35)에 3위 자리를 내줬다.

PAOK(골 득실 +15)는 승점이 같은 올림피아코스(골 득실 +21)에 골 득실에서는 밀렸지만, 상대 전적에서 앞서 3위로 올라섰다.

전반 7분 펩 비엘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간 올림피아코스는 15분 뒤 터진 황인범의 추가 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전방 압박으로 상대 진영에서 공을 탈취한 황인범은 페널티아크 왼쪽까지 전진한 후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강하게 힘이 실린 공은 골키퍼의 손을 지나 반대편 골대 상단 구석에 정확하게 꽂혔다.

자신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황인범
자신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황인범

[황인범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올림피아코스는 전반 45분 세드릭 바캄부가 헤딩골을 터뜨렸고, 후반 30분 혼전 끝에 상대 페널티박스에서 공을 잡은 유세프 엘아라비가 오른발 슈팅으로 4-0 대승을 완성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에 따르면 황인범은 이날 패스 성공률 92%를 기록했고, 세 차례 태클도 선보이며 공수에서 맹활약했다.

5차례 장거리 패스도 모두 성공하며 정교한 킥력도 자랑했다.

이 매체는 황인범에게 팀 내 최고인 8.4의 평점을 매겼다.

황인범은 경기 후 인스타그램에 이날 그라운드에 나선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활약을 자축했다.

그는 한국어로 “늦은 시간 경기를 보시면서 관심을 보여주시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 드린다. 더 노력하겠다”고 썼다.

한편 황인범과 한솥밥을 먹는 중앙 공격수 황의조(31)는 이번에도 올림피아코스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 올림피아코스로 이적한 황의조가 소속팀에서 치른 실전은 약 3개월 전에 열린 8라운드 PAOK전이 마지막이다.

pual07@yna.co.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