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신은주 기자]박미선이 고민 상담을 하다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되는 ‘진격의 언니들’에는 22년째 조폭, 건달, 사채업자로 오해를 받고 있다는 사연자가 출연한다.

따뜻한 미소를 가진 부드러운 인상의 사연자에 장영란X김호영은 “전혀 그럴 이미지가 아닌데…”라며 의아해했다. 사연자는 “22년째 신용정보회사에서 채권추심 일을 하고 있다”라고 고백했고, 이에 박미선은 “떼인 돈 받아주는? 동네에 현수막과 명함 봤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연자는 “현수막이나 명함은 100% 불법이다. 절대 전화하면 안 된다”라고 경고했고, 박미선은 “답답한 마음에 전화하려고 했는데 조폭과 연결이 돼서 기사가 날까 봐 못했다”라며 돈 떼인 경험담을 전했다.

박미선은 “떼인 돈 받아줄 수 있어요?”라며 진지하게 질문했고, 사연자는 “제가 제일 잘하는 일이 떼인 돈을 받는 겁니다”라고 답했다.

박미선은 “돈을 받으려면 나한테 차용증이나 이런 게 있어야 하냐”라며 “법원에서 지급명령 판결을 받았는데도 돈이 없다고 안 주면 형사 고소를 해야 하나”라며 진지해졌다. 이에 장영란이 박미선에게 “왜 손님 모셔놓고 본인이 상담하고 있냐”라며 하자 사연자는 “제가 명함 드리겠다”라고 말해 박미선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0일 밤 9시 20분 방송.

신은주 기자 sej@tvreport.co.kr / 사진=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