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판타지오 제공
사진 = 판타지오 제공

[비하인드=김소현기자] 문빈&산하(ASTRO)가 색다른 콘텐츠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문빈&산하는 지난 9일 아스트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기습딴콩’이라는 제목의 콘텐츠를 공개했다.

이번 콘텐츠는 문빈&산하의 미니 3집 ‘INCENSE’(인센스) 하이라이트 메들리 촬영 당시 진행한 기습 인터뷰가 담겨있다. 수록곡 6곡 맞춤형 하이라이트 메들리로 다양한 비주얼을 선보였던 문빈&산하는 비하인드 영상으로 또 한 번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산하는 즉석에서 진행된 밸런스 게임에 재치 있는 답변과 함께 애교, 4행시 등을 선보였다. 이어 솔로곡 ‘바람’ 한 소절을 불러 귀 호강을 안겼다. 산하는 촬영이 시작되자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는 한편, 특유의 막내미로 현장에 활기를 전했다.

문빈&산하의 동반 촬영에서는 두 사람의 유쾌한 케미스트리가 현장을 가득 채웠다. 문빈은 “이번 앨범 콘셉트가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은 산하다. 눈에 광기가 있다”고 말했고, 산하는 광기를 표현한 표정과 상황극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이 함께하는 탕수육 게임, ‘딴콩 네컷’ 포즈 등도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했다.

이어진 수록곡 ‘Chup Chup’(춥춥)의 하이라이트 메들리 촬영에서 문빈은 도넛 먹방으로 힐링을 전했다. 또 블랙 슈트로 갈아입은 문빈은 솔로곡 ‘이끌려’의 하이라이트 메들리 촬영에 진지하게 임하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끝으로 문빈은 “저희가 이렇게 날을 잡아서 하이라이트 메들리를 찍은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아주 잘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 감기 조심하세요”라며 훈훈하게 영상을 마무리했다.

‘INCENSE’는 문빈&산하의 성장한 음악적 역량과 치명적인 섹시함을 모두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Madness’는 문빈&산하의 매력을 막을 수 없이 번지는 향기에 빗대어 표현한 곡으로, 문빈&산하는 절제된 섹시함이 돋보이는 퍼포먼스로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문빈&산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연일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 판타지오 제공]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