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석달 만에 순유출로 전환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 경계감으로 주식자금 유입 규모가 감소한 데다 채권자금이 순유출로 전환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4억2000만달러 순유출로 집계됐다. 12월 말 기준 원·달러 환율 1264.5원을 적용하면 약 3조600억원 규모다.

지난 9월 외국인 투자자금은 22억9000만달러 순유출했다. 이후 10월(27억7000만달러)과 11월(27억4000만달러)에는 순유입을 기록했으나 지난달 다시 순유출로 전환했다.

증권 종류별로 보면 외국인 주식투자 자금은 3억1000만달러 순유입됐다. 주식자금은 10월(24억9000만달러), 11월(21억달러)에 이어 12월까지 석 달 연속 순유입세가 이어졌지만, 주요국 중앙은행의 긴축 지속 경계감 등의 영향으로 유입규모는 감소했다.

지난달 외국인 채권투자 자금은 27억3000만달러 순유출됐다. 한은은 “채권자금의 경우 만기도래 규모 증가, 차익거래 유인 축소 등의 영향으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석달 만에 순유출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12월 월평균 53bp(1bp=0.01%포인트)로 나타났다. 지난 10월(61bp) 이후 하락 추세다.

지난달 국내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산업·수출입 등 8개 은행 기준)의 단기 및 중장기 차입 가산금리는 11월 대비 하락했다. 리보(LIBOR) 대비 단기 차입 가산금리는 12월 -1bp로 11월(19bp) 대비 20bp 내렸다. 중장기 차입 가산금리는 97bp에서 54bp로 하락했다.

외화 유동성 사정을 보여주는 원·달러 스와프레이트는 이달 10일 기준 -1.19%로 11월 말(-1.14%) 대비 5bp 내렸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