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양준혁 박현선 부부가 19살의 나이차를 극복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박현선 씨는 “양준혁과 결혼 후 불면증 약을 끊을 정도로 안정을 찾았다”고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선 양준혁의 인생사와 러브스토리가 펼쳐졌다.

양준혁은 ‘양신’이라 불린 기록의 사나이다. 지난 18년간 프로야구 선수로 활약하며 양준혁은 최다 안타를 비롯해 타점, 득점, 경기 출전 등 총 9개 부문의 기록을 보유하며 전설을 남겼다.

여기에 또 하나. 야구계 대표 노총각으로 손꼽혔던 양준혁은 지난 2021년, 19세 연하의 박현선 씨와 웨딩마치를 울리며 오랜 싱글 생활을 청산했다.

결혼 2년차인 이들은 아직도 꿀 떨어지는 신혼 무드를 나누는 중. 아내 박현선 씨는 삼성 라이온즈의 오랜 팬으로 이들은 팬과 스타로 인연을 맺은 이래 오빠 동생 나아가 연인 그리고 부부로 발전했다고.

박현선 씨는 “결혼 발표를 하고부터 더 잘해주는 것 같더라. 자기 사람일 때 더 챙기는 느낌이었다. 그렇기에 결혼을 결심한 순간부터 한 치의 후회도 의심도 없었다”며 양준혁을 향한 절대적인 신뢰를 전했다.

이어 “악플도 처음부터 신경을 안 썼던 건 아니다. 아무래도 나이차가 있다 보니 운동선수들은 젊은 여자만 만난다, 어린 여자가 이렇게 유명한 사람과 결혼하는 건 이유가 있다, 순수해서 결혼하는 게 아니다, 식의 악플이 많았다. 그때 남편이 ‘오빠만 믿고 와. 행복하게 해줄게’하면서 나를 다독여줬는데 그 뒤로 의기소침해지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양준혁과 결혼 후 박현선 씨는 14kg가 늘어날 정도로 심적 여유를 만끽 중이라고. 그는 “결혼 후 정말 행복해졌다. 난 결혼을 강력 추천한다. 내가 엄청 예민한 타입이라 진짜 심할 땐 이틀에 한 번 잘 정도로 불면증이 심했는데 잠을 못자다 보니 무기력하고 우울해지고 의욕도 없고 그런 생활을 몇 년 했었다”고 고백했다.

나아가 “극복해보려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 병원에서도 평생 약을 먹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남편과 결혼하고 기적처럼 한 번에 약을 끊었다”고 덧붙였다.

박현선 씨에 따르면 양준혁은 매사에 느긋하고 의연한 성격의 소유자. 그는 “내가 호들갑 떨 필요도 없고 내가 걱정하는 것도 싫어하더라. 나도 그렇게 훈련이 됐다. 그렇기에 남편과 결혼을 결정한 시점부터 체증이 내려간 느낌이었다. 이게 기적 같은 사랑의 힘이구나 싶었다”며 결혼 예찬론을 폈다.

이에 양준혁은 “결혼 안 한 노총각 여러분들 힘내시라. 나 같은 좋은 사례가 있다. 노총각 파이팅”이라고 외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1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