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임수향이 ‘금사빠’ 연애스타일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임수향이 스페셜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자취 13년차의 임수향은 ‘여자 서장훈’이라 불릴 정도로 깔끔한 성격이라고. 취침 준비에만 1시간 공을 들인다는 그는 “다른 건 안 그런데 침대에만 엄격하다. 침대에 눕기 위해선 꼭 잠옷을 입어야 하고 화장도 지워야 하고 습도와 향기도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식 때 술 한 잔 하면 안 씻고 바로 자게 되지 않나?”라는 질문엔 “필름이 끊길지언정 꼭 씻고 자야 한다. 못 씻으면 침대 밑에서 잔다”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건 나랑 비슷하다. 나도 도저히 못 씻겠다 싶으면 거실 바닥에서 잔다”며 웃었다.

그러나 임수향은 깔끔한 성격과는 상반되는 털털한 매력의 소유자. 전 남자친구 앞에서 떡 진 머리도 보였다는 그는 “집에 있는 날에만 청결하다”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다면 임수향의 이상형은 어떨까. 임수향은 “섹시하고 찌릿한 남자다. 첫눈에 반하는 편이라 뭔지 모르게 찌릿하고 두근거리는 감정이 온다”며 이상형을 고백했다.

이어 “찌릿한 감정을 느끼면 먼저 가서 대시를 하는 편인가?”라는 질문에 “내가 찌릿하면 보통 그쪽도 찌릿하더라”는 발언으로 자신감을 보였다. “전에는 섹시하고 잘생긴 스타일이 좋았는데 이젠 성격을 본다”는 것이 임수향의 설명.

이에 서장훈은 “주로 나쁜 남자를 만났었나?”라고 물었고, 임수향은 “다 좋았다”며 웃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