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맥락을 잘못 짚었다.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

안우진의 대표팀 발탁 문제로 쓴 소리를 했던 추신수를 옹호해 비난의 표적이 됐던 안영명 kt 멘탈 코치가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자신이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방향으로 발언이 해석되며 불편함을 안긴 것에 대한 사과였다.

 안영명이 자신을 통해 확산된 논란에 사과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안영명이 자신을 통해 확산된 논란에 사과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안 코치는 “나는 클린 베이스볼을 절대적으로 지지하는 사람이다. 학폭을 비롯해 음주 운전 도박 등 문제를 일으킨 선수들에 대해 냉정한 입장을 보여왔다. 이번에도 안우진의 학교 폭력을 감쌀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안 코치가 추신수를 지지한 것은 선배로서 후배를 위해 나선 것에 대한 것에 한정된 것이었다.

안 코치는 “야구 선배라는 분들이 해설 등을 통해 후배들을 대놓고 비난만 하고 책임은 지지 않는 모습에서 실망을 많이 했었다. 추신수 선배가 그래도 후배를 위해 나서는 모습을 응원하고 싶었다. 그러나 그 속에 학교 폭력이나 WBC 문제 등이 포함된다는 사실을 간과했다. 모든 것이 내 실수다. 좀 더 심각한 문제가 내재해 있음을 간과했다. 절대 학교 폭력을 옹호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고 말했다.

안 코치는 잘 알고 있는 한 선수도 “안 코치님은 평소에도 선수들의 행실에 대해 냉철하게 대했던 선배다. 문제를 일으키는 선수들을 크게 꾸짖는 선배였다. 이번 일은 오해가 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원래 하려던 말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면서 생긴 일인 듯 하다”고 말했다.

안 코치는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안 코치는 “팬들의 마음을 다 헤아리지 못한 것이 실수였다. 단순히 비난을 무릅쓰고 후배를 위해 나선 추신수 선배를 지지했을 뿐이다. 그 속에 담긴 내용까지 지지한 것은 아니었다. 팬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다시 한번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butyou@maekyung.com)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