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이 제기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추가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대통령실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공개 제기했다가 고발 당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수사한다.

31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전날(30일) 대통령실에서 김 대변인을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지난 27일 논평을 내고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법정에서, 그것도 검사의 입을 통해 김 여사가 우리기술 20만 주를 매도한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윤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 계좌도 활용됐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추가 주가조작 의혹은 △해당 종목이 작전주라는 근거가 없고 △주가조작 주체와 시기, 수법에 대한 사실관계도 없으며 △재판에서 증인이 해당 혐의를 부인했음에도 김 대변인은 허위사실을 반복 유포했다고 판단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대통령실이 김 여사와 관련한 의혹 제기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대통령실은 지난해 11월 김 여사의 캄보디아 순방 사진에 대해 ‘조명을 활용한 콘셉트 촬영’이라고 주장한 장경태 민주당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해당 사건도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서 수사 중이다.

 

jaeha67@news1.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1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