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국민들이 지진 피해 지역에서 구호 활동을 벌인 한국 긴급구호대(KDRT) 1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들은 서툰 한국어로 직접 감사를 전했고, 이를 본 구호대는 눈시울을 붉혔다.

18일(현지시간) 튀르키예 국영 방송인 TRT 하베르는 튀르키예인들이 구호대 1진에 전한 감사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한국-튀르키예 연대 플랫폼’의 튀르키예 회원들은 한국어로 “우리나라가 가장 도움이 필요할 때 1만㎞ 떨어진 곳에서 한국 구호대의 손길이 찾아왔다”, “여러분이 흘린 땀에 감사하다”, “이 힘든 시기에 도움을 준 한국 국민들의 감사한 마음을 항상 기억할 것이다”, “한국과 튀르키예는 형제의 나라다. 좋은 날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한 회원은 “뛰어난 구조견들과 함께 한국 구조 대원들은 목숨을 걸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애써줬다”며 “오로지 잔해 밑에 깔린 우리 민족을 구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구호대 1진이 아다나 공항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전 기내에서 틀어졌고, 영상을 본 대원들은 눈물을 터뜨리며 박수를 보냈다.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 SNS 방문자 급증하기도

구호대의 활동이 현지에서 화제가 되면서 주 튀르키예 한국대사관이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방문자도 급증하고 있다. 구호대의 튀르키예 도착 소식을 다룬 인스타그램 게시물은 지난 8일 게시된 이후 16만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고, 지난 12일 구조작업을 벌이는 영상에는 13만개의 ‘좋아요’와 함께 1000개가 넘는 감사 댓글이 달렸다.

한편 지난 7일 튀르키예에 급파돼 8명의 생존자를 구한 구호대 1진은 튀르키예 남동부 아다나에서 2진과 교대한 뒤 18일 귀국했다. 이들은 건강 검진과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검사 등을 받은 뒤 각자의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구호대 1진을 공항에서 직접 맞이한 살리 무랏 타메르 주한 튀르키예 대사는 “한국의 지원을 튀르키예 국민들이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