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 출연자에 대한 새로운 논란이 제기됐다. 이번에는 전 연인을 향한 자해, 협박 의혹이다.

20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피지컬: 100’에 출연 중인 남성 출연자 A씨가 전 여자친구 B씨를 상대로 한 자해·협박 혐의로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A씨는 B씨의 이별 통보에 주먹으로 자신의 얼굴을 여러차례 때리고 책상과 벽 등에 머리를 박는 등 자해행위를 해 B씨가 이별을 번복하고 만남을 이어가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결과 통지서에는 죄명 ‘협박’, 주요내용 ‘자해행위’라고 적시돼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전 여자친구 B씨의 지인은 “B씨가 2021년 9월부터 A씨와 교제를 시작해 연인관계로 지내다가 지난해 5월 초 헤어졌다. B씨는 A씨와 헤어지는 과정에서 수차례 자해 협박을 받으며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의 혐의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으나 그가 ‘피지컬: 100’에 출연하면서 뒤늦게 드러났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가 누구인지 찾고 있는 중.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 또한 증폭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피지컬: 100’은 상금 3억원을 걸고 참가자 100명 가운데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는 서바이벌 예능으로 국내외에서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오는 21일 마지막화 공개를 앞둔 가운데 최근 한 여성 출연자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지는 등 구설이 이어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