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김연주 기자] ‘일타스캔들’에는 ‘연기 구멍’이 없다. 극을 이끄는 주연배우 전도연과 정경호뿐 아니라 전개에 힘을 싣는 조연배우들의 눈부신 활약상 또한 이 드라마의 매력이다. 

지난 18~19일 tvN ‘일타스캔들’에서는 남행선(전도연 분)과 최치열(정경호 분)이 스캔들 구설에서 벗어나 로맨스를 시작한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으로 사랑을 시작한 두 사람은 ‘직진 로맨스’로 서로를 향한 마음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반면, 동네에서 벌어지고 있는 쇠구슬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이 최치열의 오른팔 지동희(신재하 분) 실장으로 밝혀지면서 긴장감을 더했다. 

남행선과 최치열의 로맨스가 극의 중심부 역할을 하지만, 극 전반에 풍기는 ‘사람 사는 냄새’도 드라마의 빼놓을 수 없는 묘미다. 주연 못지않은 조연들의 존재감이 드라마에 힘을 보탠다. 남행선 가족의 케미, 교육 일선에 뛰어든 엄마들, 따뜻한 전개 속 늦출 수 없는 긴장감, 10대 청소년의 풋풋함 등이 ‘일타스캔들’의 재미를 더한다.

특히 남행선의 동생 남재우(오의식 분)의 활약은 시청자를 미소 짓게 한다. 극중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는 남재우는 의사소통이 서툴지만, ‘국가대표 반찬가게’에서 맡은 임무를 충실히 해내는 캐릭터다. 듬직한 체구에 똑 부러지는 계산, 가족들이 놓치는 부분을 캐치해 문제를 바로잡는다. 남행선의 딸 남해이(노윤서 분)의 과외 선생님 최치열에겐 “치열이 형”이라며 외사랑을 드러내 ‘찐’남동생의 면모를 보여준다. 남재우를 연기한 배우 오의식은 드라마, 연극 등 다양한 연기 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MBC ‘빅마우스’, tvN ‘여신강림’,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등 화제작들에 출연한 바 있다.

순한 맛에 약간의 매운맛을 내는 빌런도 있다. 사교육 극성맘이자 동네 온라인 카페 인플루언서 ‘수아임당’ 조수희를 분한 배우 김선영이 그 주인공이다. 김선영이 연기하는 조수희는 지역 최고의 학원의 원장을 쥐락펴락하는 영향력으로 동네 엄마들의 리더 자리에 올랐다. 딸 앞에선 자애로운 엄마, 엄마들 사이에선 고상한 사모님, 그러나 지성을 갖춘 변호사이자 대입 정보를 공유하는 모임의 일원 장서진(장영남 분)과는 기싸움을 벌인다. 다방면의 욕망을 가진 캐릭터 조수희는 김선영의 연기 내공과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있다. 김선영은 특급 조연에서 주연으로 거듭난 연기파 배우다. tvN ‘응답하라 1988’, 영화 ‘세 자매’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주목받았다.

‘쇠구슬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진 배우 신재하는 두 얼굴의 캐릭터로 각광받고 있다. 극중 최치열의 스케줄과 컨디션을 관리하는 지동희 실장으로 분한 신재하는 선한 인상 뒤에 가려진 복수심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중 지동희는 최치열의 주변을 어수선하게 만들어 그의 속내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배우 신재하는 tvN ‘모범택시2’에서 신입기사 온하준 역으로 분하며 연기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일타스캔들’은 사교육 전쟁터에 뛰어든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사장과 대한민국 수학 일타 강사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최근 방영된 12회에서 1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김연주 기자 yeonjuk@tvreport.co.kr / 사진= tvN 공식 홈페이지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