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성적유출 사건' 자체조사
‘모의고사 성적 유출 사건’ 파장에 따른 후속책으로 교육부가 자체조사와 함께 시스템 점검에 나섰다. /연합

‘모의고사 성적 유출 사건’ 파장에 따른 후속책으로 교육부가 자체조사와 함께 시스템 점검에 나섰다.

김천홍 교육부 대변인은 20일 출입기자단 브리핑에서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이 합동으로 자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발 방지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경기도교육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11월 23일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 자료가 인터넷 메신저인 텔레그램으로 유출됐다고 밝혔다. 이 파일은 텔레그램의 한 단체 대화방에 ‘2학년 개인 성적표 전체’라는 이름으로 게재됐다.

유포된 파일에는 충남, 경남 지역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의 당시 고등학교 2학년 재학생 응시자의 성적표 정보가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수험생들의 이름과 성적은 물론, 소속 학교 등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이다. 다만, 해당 자료 중 충남, 경남 지역은 당시 교육감 결정에 따라 시험을 치르지 않았다.

경기도교육청은 서버가 해킹 당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날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사건은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로 이관됐다.

김 대변인은 “유출 자료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를 전날부터 취하고 있다”며 “원인 규명과는 별도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정보관리시스템을 전방위적으로 점검하고 이 같은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자체적으로 보안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20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암호화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인 텔레그램에 응시 학생들의 신상정보가 담긴 파일이 유포됨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2학년 개인 성적표 전체’라는 이름의 이 파일에는 경남교육청과 충남교육청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교육청에서 이 시험에 응시한 고2 학생들의 시험 성적과 소속 학교, 이름, 성별 등이 담겼다. 주민등록번호나 휴대전화 번호 등은 유출되지 않았지만 이번 시험에 응시한 학생은 30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