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홍진경이 자신을 박지은 작가의 페르소나라고 주장하며 입담을 뽐냈다.

23일 KBS2 ‘홍김동전’에선 톱스타와 매니저로 나뉘어 드라마 촬영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제일 좋아하는 작가가 누구냐”는 질문에 홍진경은 “나는 박지은 작가다. 나를 써준 작가님이 최고다”라고 말했고 이어 ‘홍김동전’ 작가의 이름도 덧붙였다. 

홍진경은 “저는 약간 박지은 작가님의 페르소나 같은 존재인 것 같다. 두 작품을 같이 했다”라고 주장했다. ‘별에서 온 그대’에선 만화가 주인, ‘푸른 바다의 전설’에선 노숙자 역할을 했던 홍진경은 “두 작품 모두 전지현 씨 친구 역할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저는 다른 작품이 많이 들어와도 안 한다. 박지은 작가와 전지현 씨, 저 이렇게 트리오로 움직이고 다른 작품 안 한다”라고 능청스럽게 톱스타 상황극에 몰입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 역시 각자 드라마에 출연했던 이력을 소환했다. 조세호는 “저도 운이 좋게도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했는데 그 작품이 터졌다”라고 드라마에 출연했던 이력을 언급했다. 

주우재는 “저는 현재도 촬영 중인 드라마가 하나 있다. ‘힘쎈 여자 강남순’이란 드라마를 찍고 있다”라고 말했고 김숙은 “거기서 제일 힘없는 남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영은 ‘드림하이’에 출연했던 이력이 소환됐고 ‘사랑의 불시착’에서 신들린 아기동자로 출연한 김숙은 “해외 나가서 (아기동자 대사인)‘못 돌아오겠는데?’하면 난리 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홍진경이 ‘선덕여왕’에서 고현정이 맡았던 미실로, 김숙이 이요원이 맡았던 덕만 역에 도전한 모습이 공개되며 웃음을 더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홍김동전’ 방송 캡처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