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전 10시께 서울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숙대입구 방향 플랫폼. 열차 출입문 1-1부터 2-4까지 이어지는 보행로 벽면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붙인 불법 부착물로 가득했다. 오전 10시30분께부터 40분 동안 청소 노동자 등 약 30명이 제거에 나섰지만, 작업은 여의치 않았다. 이들은 스티커 제거제를 분무한 후 온 힘을 실어 끌개를 밀었지만, 1장의 부착물을 떼는 데만 10여분이 소요될 만큼 속도는 더뎠다. 낑낑대며 부착물을 떼던 이선숙씨(58)는 “1시간 동안 작업을 해도 5~6개 정도 떼는 게 전부다. 잘 떨어지지도 않고 너무 힘들다”며 “(스티커) 제거 약품도 아주 독해 마스크랑 장갑을 끼더라도 건강에 좋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고 하소연했다.

전장연이 지하철 선전전을 벌이며 역사 내에 불법 부착물을 부착하고 있는 가운데 청소 노동자들이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

전장연은 탈시설 예산 확보·장애인평생교육법 제정 등 요구사항을 알리기 위해 지하철 역사에 불법 전단을 부착하고 있다. 지하철 시설물 내 허가 없는 전단 부착은 미끄럼 사고 발생 등의 위험이 있어 철도안전법과 옥외광고물법 등으로 금지돼 있다.

서울교통공사(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전장연의 지하철 선전전이 시작한 이후 전단을 부착하지 말 것을 전장연 측에 거듭 요청해왔다. 하지만 전장연은 “전단을 제거하면 두 배로 더 붙이고 페인트도 칠하겠다”며 전단 부착을 강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구종성 공사 미디어실 과장은 “현재 지하철 청소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60대 이상 고령이다”며 “스티커 제거를 위해선 오랜 시간 불편한 자세를 취해야 하고 독한 화학품을 사용이 불가피하다. 청소 담당 직원들의 고통이 막심하다”고 밝혔다.

고된 제거 작업으로 인해 병원에 다닌다는 청소 노동자도 있었다. 강성숙씨(57)는 “분무한 약이 눈에 들어가 병원에 가는 이들이 많다. 약품이 너무 독해 눈에 들어가면 진물까지 나온다”며 “(부착물을) 떼도 금방 더러워지고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에 이젠 지치기까지 한다”고 전했다.

강씨의 하소연을 듣던 주변의 한 청소노동자도 “약품 냄새를 맡다 보니 머리도 아프고, 손목부터 허리까지 안 아픈 곳이 없다. 밤마다 손목이 욱신거려 잠도 자기 힘들다”고 거들었다.

강력한 접착제를 활용한 스티커를 사용하는 것은 악의적인 의도가 다분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청소 노동자들을 관리하는 이영숙 팀장(65)은 “일반적인 스티커(부착물)들은 떼는 게 이렇게 어렵지 않다. 완전히 ‘좀비 스티커’ 같다. 수십번을 끌개로 밀어도 끈적함이 사라지지 않는다”며 “단순히 요구사항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 붙이려는 것이 아닌 것 같다. 악의적인 의도가 다분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공사 측은 청소 노동자들의 격무에도 불법 부착물 제거가 어려워 전문 업체 사용을 고심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구기정 삼각지역장은 “지난 13일 바닥에 붙여진 불법 부착물을 제거한 후 왁싱을 6번을 했는데도 아직 끈적임이 남아있다”고 알렸다. 그는 이어 “오전 작업을 끝냈는데도 벽면에 붙은 것들의 10%도 채 못 뗀 상황”이라며 “어떻게든 자체적으로 처리해보려 했는데 도저히 안 될 것 같다. 전문 (청소) 업체를 불러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전문 업체를 불러 스티커를 한번 제거하는 데에 약 350만원 정도가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공사는 전장연 측에 불법 부착물 제거 비용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스티커 제거에 청소 노동자와 지하철 보안관 등 약 20~30명의 인원이 동원되며, 약품 구매 비용 등에 많게는 수백만원까지 비용이 드는 것으로 추산된다는 입장이다. 이태림 서울교통공사 영업계획처장은 “(불법 부착물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고, 특히 역사 환경을 담당하는 청소 노동자의 고충이 커지고 있다”며 “추후 전장연 측에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요구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2
+1
1
+1
23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