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 캡처 / 뉴스1

카센터 주인과 직원들이 술에 취해 마트 여성 업주를 위협한 60대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6시 40분쯤 인천시 영종도에 한 마트에서 마트 주인 B씨(60대·여)에게 소주병과 쇠파이프를 들고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가 마트밖으로 피하자 쇠파이프를 들고 그를 쫒았다. 다급한 B씨는 마트 옆 카센터로 가 문을 두드리며 “살려주세요”라고 소리쳤다.

B씨의 도움 요청을 받고 밖으로 나온 카센터 주인 C씨와 직원들은 카센터 입구에서 쇠파이프를 들고 서 있던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카센터 직원들을 보고 도주했으나 카센터 주인 C씨와 직원들에 의해 붙잡혔다.  

A씨는 마트에서 “술을 먹지 말라”는 B씨 말에 화가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카센터 주인 C씨는 10년간 군 복무를 한 간부 출신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guts@news1.kr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2
+1
1
+1
0
+1
2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