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령탑 신경전 “서로를 이기기 위해 선택했다” 우승후보 기선 제압은?

[김우종 스타뉴스 기자] 유창한 입담을 자랑하는 가운데, 벌써부터 기선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사령탑 간 신경전도 펼쳐졌다. 미디어데이에서 말솜씨를 보여줬던 두 사령탑 간 자존심 대결. 과연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KT 위즈와 LG 트윈스는 1일 오후 2시 수원 KT위즈파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