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5년前엔 장갑차 시제품 모형만… “현지생산-납기준수” 판세 뒤집어

EV라운지 조회수  

크게보기

지금까지 한국의 대형 방위산업품 수출은 K9 자주포, K2 전차, T50 계열 항공기 등 한국군이 이미 전력화해 성능을 인정받은 무기들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호주에 수출하기로 한 장갑차 레드백은 기존에 없던 무기를 민간 업체 주도로 새로 만들어 선진 시장에 공급하는 첫 사례다.

8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따르면 한화가 호주의 보병전투장갑차 도입 사업 도전을 처음 검토한 건 2017년이다. 당시 해외 시장 확대를 모색하고 있던 한화는 호주 국방부의 군 현대화 사업인 ‘랜드400 3단계’가 곧 진행될 것이란 정보를 입수했다. 내부에선 “가능성이 낮다”는 시각이 지배적이었지만 결국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하기 위해 입찰 도전을 최종 결정했다.


2018년 호주 정부가 오세아니아 최대 방산 전시회 개최에 맞춰 랜드400 설명회를 열자 방산 선진 기업인 영국 BAE시스템스와 독일 라인메탈, 미국 록히드마틴·제너럴다이내믹스 등 쟁쟁한 경쟁사들이 모두 참석했다. 당시 레드백의 도면조차 없었던 한화는 1:35 크기의 시제품 모형만 들고 국내 기업 처음으로 이 전시회에 참여했다. 참여 업체에 레드백 사업 컨소시엄을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한화 경영진은 “이럴 바엔 우리가 직접 만들자”고 결론을 내렸다.

2018년 하반기(7∼12월) 들어 본격적으로 레드백 설계에 돌입한 한화는 2019년 9월 최종 경쟁 후보 결정을 불과 한 달 앞두고 시제품을 완성했다. 글로벌 방산업계에서 아직 한화의 인지도가 낮았던 만큼 호주 정부와 현지 협력사들을 만나 설득하는 과정도 어려움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화 관계자는 “처음엔 한화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조차 모르는 곳이 많았다. 한번은 호주 정부 담당자가 한화를 ‘화웨이’라고 부른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화와 함께 최종 경쟁 후보에 오른 독일의 라인메탈이 초반 승기를 잡자 한화는 과감한 ‘현지 생산’ 승부수를 던졌다. 결정 직후 실제 공장 건설 작업에 착수하는 등 투자 의지를 확실히 보여줌으로써 호주 정부의 신뢰를 얻었다. 지난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면서 글로벌 방산 부품 공급망이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한화는 그룹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시제품 장갑차 3대를 적시에 납품하는 데 성공했다. 현지 생산과 납기 준수는 판세를 막판에 뒤집은 결정적 ‘한 방’이었다.

호주 맞춤형 현지화 전략도 주효했다. 레드백이란 이름부터 호주에 서식하는 ‘붉은등 독거미’(사진)에서 따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2019년 3월 제안서 제출 전 평가위원들의 머리에 오래 기억될 수 있도록 호주에 서식하는 독거미의 명칭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호주 현지 업체의 원자재 및 부품을 구매한 것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호주 주요 철강업체 비스앨로이로부터 레드백 생산에 필요한 철강을 공급받았고, 엘핀스톤·펜스케와는 각각 차체, 엔진 조립 등에서 협력했다.

레드백은 승무원 3명과 보병 8명 등 11명을 태울 수 있는 5세대 보병전투장갑차다. 대전차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포탑’을 장착했고, 30mm 주포와 7.62mm 기관포가 탑재된다. 호주군 요구에 맞춰 첨단 전투기에 적용되는 360도 외부를 감시하는 장비와 강도는 높이고 무게는 줄인 고무궤도, 대전차 지뢰에도 견디는 특수 방호 기능 등 첨단 기술도 적용했다.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은 “최근의 혼란한 국제 정세 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방산기업으로서 또 한 걸음 나아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EV라운지
content@issue.dcinside.com

[차·테크] 랭킹 뉴스

  • ‘설마 QM6 후속?’.. 의문의 르노 SUV 등장, 그 충격 정체 알고 보니
  • ‘한화 복귀 확정’.. 한국 돌아온 류현진, 알고 보니 ‘이 차’ 오너였다
  • 캠핑족들 만족도 100%.. ‘봄맞이 차박’ 하기에 최고라는 국산차 3종
  • 음주 측정 거부하면 ‘이것’ 처벌.. 정부 참교육에 네티즌 환호성 폭발
  • 돈 낭비 심했다.. 자동차 번호판 ‘이것’, 결국엔 62년 만에 폐지 확정
  • 캐스퍼보다 싸다.. ‘1,400만 원’ 하이브리드 신차에 아빠들 관심 폭발

함께 볼만한 뉴스

  • 1
    중국집 최고 별미! 잡채밥 맛집 BEST5

    핫 식신

  • 2
    5분이면 충전 끝?.. 현대차, ‘OOO’ 전기차 배터리 개발하겠다 난리

    모빌리티TV

  • 3
    “기아야, 레이 풀체인지는 이렇게” 디자인은 역대급, 실제로 많이 살 듯

    카프레스

  • 4
    섹스리스의 아이콘인데 2세 생겼다는 부부

    TMI 뉴스

  • 5
    요즘 MZ들이 찾아다닌다는 레트로 여행 스팟, 여기로 가야 합니다

    밈미디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못 봤죠? 과태료 내세요” 운전자들 신경쓸 거 너무 많다고 한숨인 이 상황
  • “덩치 장난 아니네” 아빠들 현실 드림카, ‘미국 픽업 트럭’의 정체
  • LCDC 성수동데이트코스추천 팝업스토어 민마의방
  • “적어도 각 가정에 세명의 아이를 낳아라” 푸틴 충격 발언
  • ‘새콤, 매콤!’ 바다가 한 그릇에? 물회 맛집 BEST5
  • 화려한 플레이팅은 기본! 데이트 코스로 좋은 칵테일 맛집 BEST5
  • 인기가 급부상 하고 있다는 양꼬치 맛집 5곳
  • 음주 측정 거부하면 ‘이것’ 처벌.. 정부 참교육에 네티즌 환호성 폭발
  • ‘K-프리미엄 수준’.. 화재 위험 터진 제네시스, 결국 이런 결말 맞았죠
  • ‘360도 파노라마 정글 뷰’ 볼 수 있다는 트리하우스 리조트, 바로 여깁니다
  • 이 정도였어? 요즘 재조명되고 있다는 해외 여행지의 실제 모습(+사진)
  • ‘관광객들 주목’ 이제 발리 공짜 여행 시대 끝났다는데…(+정보)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현대차·기아 1월 유럽 판매 전년대비 1.2% 증가… 점유율은 하락

    AI 추천 

  • 2
    올해 최고의 차는?…지난해엔 '디 올 뉴 그랜저'

    AI 추천 

  • 3
    ‘바이든-날리면’ 중징계에 “대통령 심기 경호 자청한 청부 심의”

    AI 추천 

  • 4
    YTN 민영화, ‘불법 최대주주’ 논란 속 MB 경영진 귀환

    AI 추천 

  • 5
    1990 월드컵서 서독 우승 이끈 안드레아스 브레메 사망...향년 63세

    스포츠 

[차·테크] 인기 뉴스

  • ‘설마 QM6 후속?’.. 의문의 르노 SUV 등장, 그 충격 정체 알고 보니
  • ‘한화 복귀 확정’.. 한국 돌아온 류현진, 알고 보니 ‘이 차’ 오너였다
  • 캠핑족들 만족도 100%.. ‘봄맞이 차박’ 하기에 최고라는 국산차 3종
  • 음주 측정 거부하면 ‘이것’ 처벌.. 정부 참교육에 네티즌 환호성 폭발
  • 돈 낭비 심했다.. 자동차 번호판 ‘이것’, 결국엔 62년 만에 폐지 확정
  • 캐스퍼보다 싸다.. ‘1,400만 원’ 하이브리드 신차에 아빠들 관심 폭발

지금 뜨는 뉴스

  • 1
    이종혁 공인중개사협회장 “전세사기 자정노력 위한 협회 법정단체화 필요”

    AI 추천 

  • 2
    윤석열 대통령이 김현숙 여가부 장관 사표 수리, 후임은...

    AI 추천 

  • 3
    조상 묫 자리 잘못 건드렸다가.. 충격적 결말은 바로

    AI 추천 

  • 4
    의사 파업…죄없는 이 배우들에 ‘불똥’ 튀었다

    AI 추천 

  • 5
    의협 "전공의 사직은 기본권 행사…폭력적 명령으로 강제근로"(종합)

    AI 추천 

[차·테크] 추천 뉴스

  • ‘K-프리미엄 수준’.. 화재 위험 터진 제네시스, 결국 이런 결말 맞았죠
  • 삼성페이 카톡 받은 선물하기 등록된다? 카카오톡 기프티콘 연동 방법
  • 5분이면 충전 끝?.. 현대차, ‘OOO’ 전기차 배터리 개발하겠다 난리
  • 벤츠ㆍBMW 잡겠다.. 반등 노리는 아우디, 무려 ‘이 SUV’ 준비한다
  • 번호판만 ’20억’.. 두바이에서 포착된 롤스로이스, 모두 경악한 이유
  • 전기車 개발전략-영업비밀 유출… 현대차 前직원, 1심 징역형 집유

함께 볼만한 뉴스

  • 1
    중국집 최고 별미! 잡채밥 맛집 BEST5

    핫 식신

  • 2
    5분이면 충전 끝?.. 현대차, ‘OOO’ 전기차 배터리 개발하겠다 난리

    모빌리티TV

  • 3
    “기아야, 레이 풀체인지는 이렇게” 디자인은 역대급, 실제로 많이 살 듯

    카프레스

  • 4
    섹스리스의 아이콘인데 2세 생겼다는 부부

    TMI 뉴스

  • 5
    요즘 MZ들이 찾아다닌다는 레트로 여행 스팟, 여기로 가야 합니다

    밈미디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못 봤죠? 과태료 내세요” 운전자들 신경쓸 거 너무 많다고 한숨인 이 상황
  • “덩치 장난 아니네” 아빠들 현실 드림카, ‘미국 픽업 트럭’의 정체
  • LCDC 성수동데이트코스추천 팝업스토어 민마의방
  • “적어도 각 가정에 세명의 아이를 낳아라” 푸틴 충격 발언
  • ‘새콤, 매콤!’ 바다가 한 그릇에? 물회 맛집 BEST5
  • 화려한 플레이팅은 기본! 데이트 코스로 좋은 칵테일 맛집 BEST5
  • 인기가 급부상 하고 있다는 양꼬치 맛집 5곳
  • 음주 측정 거부하면 ‘이것’ 처벌.. 정부 참교육에 네티즌 환호성 폭발
  • ‘K-프리미엄 수준’.. 화재 위험 터진 제네시스, 결국 이런 결말 맞았죠
  • ‘360도 파노라마 정글 뷰’ 볼 수 있다는 트리하우스 리조트, 바로 여깁니다
  • 이 정도였어? 요즘 재조명되고 있다는 해외 여행지의 실제 모습(+사진)
  • ‘관광객들 주목’ 이제 발리 공짜 여행 시대 끝났다는데…(+정보)

추천 뉴스

  • 1
    현대차·기아 1월 유럽 판매 전년대비 1.2% 증가… 점유율은 하락

    AI 추천 

  • 2
    올해 최고의 차는?…지난해엔 '디 올 뉴 그랜저'

    AI 추천 

  • 3
    ‘바이든-날리면’ 중징계에 “대통령 심기 경호 자청한 청부 심의”

    AI 추천 

  • 4
    YTN 민영화, ‘불법 최대주주’ 논란 속 MB 경영진 귀환

    AI 추천 

  • 5
    1990 월드컵서 서독 우승 이끈 안드레아스 브레메 사망...향년 63세

    스포츠 

지금 뜨는 뉴스

  • 1
    이종혁 공인중개사협회장 “전세사기 자정노력 위한 협회 법정단체화 필요”

    AI 추천 

  • 2
    윤석열 대통령이 김현숙 여가부 장관 사표 수리, 후임은...

    AI 추천 

  • 3
    조상 묫 자리 잘못 건드렸다가.. 충격적 결말은 바로

    AI 추천 

  • 4
    의사 파업…죄없는 이 배우들에 ‘불똥’ 튀었다

    AI 추천 

  • 5
    의협 "전공의 사직은 기본권 행사…폭력적 명령으로 강제근로"(종합)

    AI 추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