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붐에 대놓고 지적 “황정민한테 수업 받고도 안 나아져”(‘놀토’)

22일 저녁 7시 30분 방송하는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배우 염정아, 박정민, 고민시가 출연해 존재감을 뽐낸다. 영화 ‘밀수’에서 탁월한 연기력을 자랑한 이들은 이날도 풍성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세 배우는 도레미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염정아는 “‘놀토’ 첫 출연 때 태연의 센스에 놀랐다. 오늘도 태연만 믿고 가겠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낸다. 박정민은 MC 붐의 어색한 연기를 언급, “지난번에 배우 황정민한테 연기 수업을 받았지만 나아지지 않았다. 오늘은 염정아한테 연기를 배워보라”고 조언해 폭소를 안긴다. 고민시는 옆자리 김동현과 눈만 마주쳐도 웃음을 터뜨려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이후 받아쓰기가 시작된다. 이날은 오로지 신동엽만이 반색한 그때 그 시절 노래가 등장한다. 추억여행을 떠난 신동엽은 자리를 비운 키를 대신해 셰프의 자리를 노리며 고군분투한다. 박정민 역시 연신 “자신 있다”를 외치는가 하면, 정답 근접자에도 도전하는 등 도레미들의 빠른 퇴근을 위해 활약을 펼친다.

염정아와 고민시는 의외의 예능감을 과시한다. 염정아는 직설적 입담과 애드리브를 쏟아내 분위기를 달군다. 고민시는 김동현 때문에 배꼽을 잡다가도 “팬이었었다”는 확실한 선 긋기로 재미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승부욕 폭발한 김동현에게 내려진 특단의 조치, 드디어 빛을 발할지 궁금해지는 붐의 봉산탈춤에도 호기심이 높아진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맞혀봐 홈즈’가 출제된다. 고민시는 게임에 몰입, 적극적인 면모로 간식 쟁취에 나선다. 염정아도 유쾌한 오답 파티를 벌이며, 박정민은 넘치는 열정 속 “죄송하다”를 반복한 사연을 공개한다. 힌트 퍼주기로 기부 천사에 등극한 넉살, 차원이 다른 취권 퍼포먼스의 김동현 등도 꽉 찬 웃음을 선물할 전망이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