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김소영, 방송 전 부부싸움→찬바람…”같은 대기실 불편”

/사진=MBC '구해줘! 홈즈'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김소영 부부가 부부싸움 후 방송에 출연해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모습을 보인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는 출·퇴근에 지친 아빠를 위해 ‘직주근접’ 매물 찾기에 나선 오상진·김소영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는 아빠의 회사가 너무 멀어서 고민인 8세 아들 의뢰인이 등장한다. 현재 의뢰인은 삼남매 5인 가족의 둘째 아들로, 아빠가 회사 때문에 우리랑 놀 시간이 없다고 말하며 아빠 회사와 가까운 곳으로 집을 찾아달라고 요청한다.

현재 가족들은 경기도 김포에 거주하지만, 아빠가 1년 전 이직한 직장이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해 출근 시간만 3시간이 걸린 적도 있다고.

가족이 원하는 지역은 수인분당선 망포역까지 자차로 30분 이내의 경기 남부지역으로, 집 구조는 방 3개, 화장실 2개 이상을 희망했다. 또 아이들 걸음으로 도보 15분 이내의 초등·중학교를 바랐으며, 인근에 학원과 마트가 있길 희망했다. 예산은 매매가 최대 8억5000만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소녀시대 효연이 출격한 가운데, 덕팀에서는 오상진·김소영 부부가 발품 팔이에 나선다.

두 사람은 “발품 현장에 각자 차를 타고 왔다”고 밝힌다. 이를 듣던 김숙이 “보통 부부 출연자들은 숍 스케줄이 달라도 기다려 주면서 같이 오던데?”라고 묻자 김소영은 “저희는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고 답한다. 이어 “원래 방송국 대기실을 따로 쓰는데, 오늘도 오상진씨와 같은 대기실을 줘서 조금 불편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유발한다.

김소영은 또 “최근 이사를 해서 매물을 많이 보게 됐다. 평소 발품 담당인 제가 다 둘러보고, 최종 계약 전에 남편이 와서 보고 도장만 찍었다”고 말한다. 이에 오상진은 “부동산 매물, 투자에는 관심이 없고, 집 꾸미는 것에 관심이 많다. 그래서 우리 집의 인테리어를 맡고 있다”고 말한다.

오상진·김소영 부부는 ‘홈즈’의 명예 코디 이국주와 함께 동탄신도시에 간다. 오상진은 “저희 부부가 그제 좀 싸워서 오늘 촬영 친밀도가 낮아진 상태입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실제로 두 사람은 촬영하는 동안 소파에 따로 떨어져 앉는 등 찬 바람이 불었다고. 이에 이국주는 오은영 박사로 분해 두 사람의 화해를 계속 시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구해줘! 홈즈’는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