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인연’ 전혜연, 김유석에 도발 멈추지 않고 압박[MK★TV픽]

‘하늘의 인연’ 전혜연이 김유석에 도발을 멈추지 않고 압박했다.

28일 방송된 MBC 드라마 ‘하늘의 인연’에서 윤솔(전혜연 분)이 강치환(김유석 분)에게 도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솔은 전상철(정한용 분) 초대로 강치환 집에 방문했다. 윤솔의 등장에 강치환은 깜짝 놀랐고 강세나(정우연 분)는 불쾌해했다.

 ‘하늘의 인연’ 전혜연이 김유석에게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사진=MBC ‘하늘의 인연’ 방송캡처
‘하늘의 인연’ 전혜연이 김유석에게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사진=MBC ‘하늘의 인연’ 방송캡처

이후 윤솔은 강치환과 단둘이 있는 자리에서 “회사가 집이랑 멀어서 여기서 머물며 다니겠다”라고 선언했다.

이를 밖에서 들은 전미강(고은미 분)은 “네가 왜 여기서 출퇴근을 해?”라고 물었다.

그러자 윤솔은 “아버지가 그렇게 하도록 허락했어요”라고 말하자 강치환은 어쩔 줄 몰라했고 전미강은 윤솔의 행동에 어의없어했다.

또 “세나 아버지면 제 아버지나 마찬가지잖아요. 안 그래요 어머니?”라고 되물었다.

한편 ‘하늘의 인연’은 아버지의 그릇된 욕망이 만들어낸 비극으로 원수가 되어버린 부녀가 마침내 천륜의 사랑을 깨닫는 이야기다.

진주희 MK스포츠 온라인기자(mkculture@mkculture.com)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