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피해’ DJ소다, 2차 가해에 분노 “노출 많은 옷 입는다고 성희롱 할 권리 없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일본 공연 중 성추행 피해를 당한 DJ소다가 2차 가해에 분노했다.

DJ소다는 14일 자신의 소셜 계정에 “내가 어떤 옷을 입던 성추행과 성희롱은 결코 정당화 될 수 없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는 성추행 고백 후 이어진 2차 가해에 대한 일침이다. 앞서 DJ소다는 일본 오사카 뮤직 써커스 페스티벌 공연 중 일부 관객들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를 고백했다.

DJ소다는 “지난 10년간 공연 중 이런 일이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직접 겪게 되니 믿기지가 않고 아직까지도 무섭다. 이제 팬 분들에게 가깝게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다”면서 트라우마로 남은 심경을 전했으나 일부 네티즌들은 DJ소다의 차림새가 빌미를 제공했다며 2차 가해를 저질렀다.

이에 DJ소다는 “이 말을 하기까지 엄청난 용기를 내야 했다. 나는 사람들에게 나를 만져 달라고, 내 몸을 봐 달라고 노출 있는 옷을 입는 게 아니다. 나는 내가 어떤 옷을 입을 때 내 자신을 예뻐 보이는지 알고, 오로지 자기만족으로 입고 싶은 옷을 입는다. 노출이 있는 옷을 입는다고 그들이 나를 만지거나 성희롱할 권리는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내가 노출이 많은 옷을 입어서 이런 일을 겪은 거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평소에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 건가? 내가 워터 페스티벌에서 노출이 있는 옷을 입은 게 잘못인가? 나는 내가 입고 싶은 옷을 입을 자유가 있고, 어느 누구도 옷차림으로 사람을 판단할 수 없다. 내 몸은 나의 것이지, 다른 사람들의 것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DJ소다 소셜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