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마다 “죄송합니다”…검은 마스크로 얼굴가린 압구정 롤스로이스 운전자

[헤럴드경제=안효정 기자]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역에서 약물을 복용하고 롤스로이스를 운전하다가 행인을 친 신모(28) 씨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1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신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중상해, 도로교통법상 약물운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이날 오전 7시50분께 경찰서에서 나온 신씨는 흰 모자와 검은 마스크를 쓰고 고개를 숙인 채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약물 과다 복용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물음에는 “진심으로 사죄드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지각한 이유에 대해서도 신씨는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사고 당일 의원에서 어떤 시술을 받았느냐’, ‘구속된 심정이 어떻냐’는 질문에는 침묵한 채 호송차에 올랐다.

앞서 신씨는 지난 2일 오후 8시 1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역 4번 출구 인근 도로에서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하다가 인도로 돌진해 20대 여성을 다치게 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피해자는 머리와 다리 등을 크게 다쳐 수술을 받았으나 뇌사 상태다.

신씨는 사고 당일 병원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인 미다졸람과 디아제팜을 투약받고 차량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직후 간이시약 검사에서 또다른 향정신성의약품인 케타민 성분이 검출됐다.

신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가 사고 이튿날 석방됐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에서 신씨의 체내에 케타민을 포함한 총 7종의 향정신성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 이에 대해 신씨는 모두 치료 목적으로 처방받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신씨의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