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대표 권도형, 폭락 사태 1주전 한 소름돋는 발언…”재밋겠죠”

살구뉴스
|
2022.05.16 오전 11:41
|

루나 대표 권도형, 폭락 사태 1주전 한 소름돋는 발언…”재밋겠죠”

국제 가상화폐 거래소 데리비트가 지난 5일 트위터에 올린 권도형(오른쪽)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와 미국 체스 선수 겸 유튜버 알렉산드라 보테즈의 인터뷰 영상. /트위터 캡처
한국산 가상화페 ‘루나’의 폭락으로 시장이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루나를 발행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발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그는 루나 폭락 일주일 전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코인의 95%는 죽을 것 입니다. 그걸 지켜보는 건 재미있겠죠&#라고 말한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권 대표는 5월 5일 체스 관련 인터넷매체 ‘체스닷컴’과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가상화폐 기업이 향후 5년간 얼마나 남을 것이라고 보느냐”는 인터뷰어의 질문에 웃음을 터뜨리며 “95%는 죽을(몰락할) 것입니다. 하지만 그걸 지켜보는 일도 재미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단호한 느낌을 주려는 듯 화면에 손을 휘두르며 “95%는 죽을 것”이라고 두 차례 말했습니다.

인터뷰어는 권 대표의 발언에 웃음으로 화답했지만 다소 놀란 표정을 지었습니다. “재미있을 거라고요?”라고 웃으며 되묻기도 했습니다. 권 대표의 발언은 불안정한 가상화폐 시장에서 옥석을 가리는 과정이 찾아올 것이라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한편으로는 테라?루나의 발행자로서 생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권씨의 인터뷰 내용은 국제 가상화폐 거래소 데리비트 트위터에 지난 5일 공개됐습니다.

그리고 나흘 뒤인 지난 9일 테라와 루나의 페그가 깨졌습니다. 테라는 네이티브 토큰 루나와 연계된 스테이블코인을 표방했습니다. 스테이블코인은 달러화처럼 중앙은행에서 발행되는 통화와 같은 가격으로 설정돼 있습니다. 가치는 채권이나 어음을 준비자산으로 보유하는 식으로 보존됩니다. 테라폼랩스는 테라에 루나를 연계하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테라는 가치 하락 시 1달러어치의 루나를 받는 차익 거래 형식으로 최대 20%의 이익을 돌려받도록 설계됐습니다.

하지만 테라 시세가 1달러 밑으로 떨어지면서 루나의 가치도 급락했습니다. 테라와 루나의 가치는 권씨의 인터뷰 1주일 뒤인 지난 12일 사실상 가격을 부여할 수 없는 수준으로 하락했습니다. 루나의 낙폭은 당일 하루에만 95% 이상, 1주일 전과 비교해 99% 이상으로 커졌습니다.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시장조사업체 펀드스트렛은 테라와 루나의 연계된 하락을 ‘죽음의 소용돌이(death spiral)’로 묘사했습니다. 루나는 15일 오후 3시 현재 0.0003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우리 돈으로 0.39원에 해당하는 가격입니다.

SNS와 가상화폐 커뮤니티에선 권씨의 인터뷰 내용을 돌려보며 “자사의 파멸을 예고한 듯한 인터뷰” “95% 안에 테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못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한 가상화폐 트레이더가 지난 12일 트위터에 올린 권씨의 체스닷컴 인터뷰 영상은 사흘 만에 250만건 넘게 조회됐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4
+1
4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