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울고, 남의 커피 쏟아도 이해를”…오은영 ‘애티켓’ 광고 논란

뉴스1코리아
|
2022.05.16 오후 04:40
|

“식당서 울고, 남의 커피 쏟아도 이해를”…오은영 ‘애티켓’ 광고 논란

(유튜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갈무리) © 뉴스1

식당에서 우는 아이, 어른과 부딪혀 커피를 쏟은 아이 등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자는 취지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애티켓'(아이+에티켓) 캠페인이 공개되자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9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아이에게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애티켓 캠페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식당, 공원 그리고 직장 편으로 나뉘어있으며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가 출연했다.

먼저 식당에서 아이가 울자 손님들은 일제히 그 가족을 노려본다. 이때 참다못한 한 남성 손님이 “저기요, 아저씨”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오 박사가 등장해 “이럴 때 필요한 게 애티켓”이라며 “아이가 낯설어서 힘들어할 땐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고 말한다. 이어 “아이는 낯선 장소에서 불안해하지요. 말 안 듣는 아이로 보이겠지만, 마음이 힘든 거거든요”라며 “어른과는 다른 아이들의 마음 표현을 이해해주세요”라고 설명했다.

이후 화면이 전환되면서 남성 손님이 “괜찮아요. 애들이 그럴 수 있죠”라고 말하자, 아이 아버지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유튜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갈무리) © 뉴스1

공원에서는 공놀이하던 아이가 커피를 들고 있던 여성과 부딪히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여성 손에 들고 있던 커피가 쏟아져 바지와 신발이 더럽혀졌다.

이때도 오 박사는 “아이의 서투름에 너그럽게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면서 “아이는 키가 작으니까 시야가 좁고, 몸을 계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미숙하다. 성장 중인 아이니까 너그럽게 봐달라”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직장 편에서는 야근하던 한 남성이 아이 어린이집으로부터 “하원 시간 지났는데 몇 시쯤 데리러 오시냐”라는 연락을 받았다. 남성이 “최대한 빠르게 가보겠다”라고 말하는 순간, 직장 상사가 인상 쓰며 그를 쳐다보고 있었다.

이에 대해 오 박사는 “육아하는 부모를 배려해 ‘괜찮아’라고 말해주세요”라면서 “엄마, 아빠가 약속한 시간에 오지 않으면 아이는 우주에 혼자 남은 것처럼 불안하고 무서울 것이다. 아이에게 부모는 우주”라고 말했다.

해당 캠페인 영상은 갈무리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고,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이 광고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냐”, “배려를 강요당하는 느낌”, “애티켓은 부모한테 필요한 것”, “기분 좋게 외식 나왔는데 남의 집 아기 우는 거 계속 듣는 게 어떻게 에티켓이냐”, “오히려 저출산 권장 광고 같다”, “노키즈존 양산 광고” 등 광고를 비난했다.

반면 일각에서는”부모가 잘하면 된다. 아기들은 진짜 아기다”, “아이들은 실수할 수 있고 부모가 사과하면 된다”, “부모 또는 보호자의 에티켓이 뒤따라와야 한다”, “시도는 좋은 광고같다”, “저출산과 관련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아이들한테 너그러워질 필요는 있다”, “성인들이 아이들한테 너무 가혹하다. 아이들도 약자”, “저런 이유로 딩크족 결심하는 부부도 있으니까 관련 광고 맞다” 등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시, 중랑천 중심 동북권 도시공간 재편…’수변감성거점’ 만든다
서울시, 2022년 여름편 ‘서울꿈새김판’ 게시 문안 공모
80세 어르신 낸 아이디어…서울대공원 시민정원 공모서 금상
서울시, 여름철 에너지 10% 이상 절약 단체에 최대 1000만원 지원
고령층 디지털 역량 평균의 67% 수준…20% 이용 어려움 해결 못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37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