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결혼 허락했나’ 장영란 “시댁서 이 문자 하나로 건물줄 수도” 비법 전수 (‘A급 장영란’)

‘A급 장영란’ 장영란이 시댁의 마음을 사르르 녹이는 꿀팁들을 공개했다.

8일 장영란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는 ‘장영란이 시댁을 사르르 녹인 ‘8가지 기술’ 최초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장영란은 시부모님에게 사랑받는 팁을 전수했다. 앞서 장영란은 시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해 지금은 오히려 시부모에게 무한 사랑을 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장영란은 시부모에게 칭찬을 많이 할 것, 시부모가 오신 날 남편에게 왕자 대접을 해줄 것, 남편도 곁에서 아내를 도와 센스있게 대처해줄 것, 시부모 댁에 갈 때는 남편에게 새 옷을 입힐 것, 남편 칭찬하는 시부모에게 맞장구 칠 것 등 다양한 꿀팁을 전했다.

이어 장영란은 “한 사람만 잡으면 남편은 남의 편이 아니라 내 편이 될 수 있다”며 “남편이 왜 나한테 어제도 마사지해주며 이쁜이 이쁜이 하는지 영업비밀을 다 공개하겠다”고 시부모님의 마음을 사로잡는 비법들을 공개했다.

이어 시부모님 앞에서 남편을 칭찬하고, 남편을 대접하는 것도 팁 중 하나라고. 장영란은 “이게 여우짓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모습을 보고 ‘우리 며느리는 참 우리 아들 잘 챙기는구나’ 생각할 수 있다. 두세 시간만 왕자님처럼 챙겨줘도 한두 달은 공주 대접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부모님과의 통화는 남편 앞에서 하라고 조언했다. 장영란은 “젊은 사람들이 전화하는 거에 어려움이 있다. 그래도 시부모님이니까 전화 드려야 하지 않냐. 이왕이면 남편이 퇴근하고 도착할 쯤에 전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든가 먼저 전화를 걸면 나 장모님한테 전화 안 드린 지 꽤 됐는데 나도 잘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나쁜 쪽으로는 생색 아닌 생색을 낼 수 있겠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마시라. 아니면 웃으면서 문자하는 모습을 보여줘도 된다. 말 안 하면 모른다. 앞에서 좀 해라”라고 밝혔다.

이어 남편 생일에 시부모님에게도 문자를 하라며 “남편 생일상을 찍고 어머님께 남편 낳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문자를 보내라. 그 문자 하나에 지갑이 열릴 수도 있고 건물이 내 것이 될 수도 있다. 그걸 생각하라는 게 아니라 남편을 내 편으로 만들어야 하니까”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영란은 “준우 생일 파티를 했다. 여자친구들도 데려왔다. 그때 시어머니의 감정을 느꼈다. 벌써”라며 “남자애들한테는 반갑게 표현했는데, 여자들한테는 어렵더라”고 자신의 감정을 놀라워하며 “며느리도 시부모님이 어렵지만, 시부모님도 며느리가 어렵겠구나 느꼈다”고 말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내용이 없습니다